KAI, 외주 2배 확대 등 협력사 상생 발표

0
41
(좌측부터) 기념촬영 중인 안현호 KAI 사장, 박영선 중기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권오중 항우진 부회장=KAI

중기부·경남도 등도 KAI 협력사 지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외주 물량을 배로 늘리는 등 적극적인 협력사 상생 정책을 편다.

4일 업계에 따르면 KAI는 지난 3일 경남 사천시 본사에서 협력사 상생 정책을 발표했다.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자상한 기업은 대기업이 인프라, 노하우 등을 중소·벤처기업 등과 나누는 프로젝트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주관한다.

협약식엔 안현호 KAI 사장, 박영선 중기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권오중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항우진) 부회장 등 4개 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AI의 협력사 상생 정책은 △경영 안정화 지원 △지속 성장 환경 조성 △기술 기반 경영 토대 구축 △건강한 일터 구현으로 구성됐다.

KAI는 협력사의 금융 리스크를 줄여주기 위해 경영 안정화 자금을 1년에 50억원 투입한다. 외주 물량은 기존 3000억원에서 2022년까지 6000억원으로 키운다.

아울러 KAI는 상생협력기금 100억원을 출연해 협력사의 신기술 개발, 원가 절감 공정 설치 등을 돕는다. 기존 신규 투자 촉진 지원금인 상생 자금도 5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확대한다.

고용노동부, KAI, 지방자치단체, 협력사 등이 각출하는 공동근로복지기금은 14억원에서 52억원으로 늘린다. 이 기금은 중소기업 복지 향상에 쓰인다. 복지 실적이 뛰어난 중소기업엔 근로자가 직접 받는 조건으로 성과금이 최대 1억원 주어진다. 중소기업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한 GWP(Great Work Place) 프로그램도 가동된다.

중기부, 경남도, 항우진도 KAI의 협력사 상생에 참여한다. 중기부, 경남도는 인공지능, 자율비행 등 첨단기술 관련 중소기업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을 거든다. 스마트공장 구축 비용 분담 비율은 중기부 50%, 경남 20%, KAI 20%, 참여 기업 10%다. 중기부와 항우진은 항공산업 육성 세미나를 신설해 협력사에 최신 기술 등을 전한다.

KAI, 경남도, 경남은행, 농협 등은 협력사가 받는 융자금에 대해 최대 4% 이차보전을 한다. 협력사가 시중 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하는 대신 은행이 보는 손실은 KAI와 경남도가 일정 부분 메워준다는 의미다. 4% 이차보전 중 KAI가 1%, 경남도가 2%를 책임진다. 나머지 1%는 대출 은행이 감당한다.

안현호 사장은 “협력사는 항공우주산업 뿌리”라며 “협력사들이 저가, 단순 가공에서 벗어나 첨단 기술력을 갖추도록 밀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설명: (좌측부터) 기념촬영 중인 안현호 KAI 사장, 박영선 중기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권오중 항우진 부회장=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