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리선권 “미국지키지 못할 약속 억매이지 않겠다”

0
32
북한 주용철 제네바 주재 참사관이 유엔군축회의에 참석해 미국을 맹비난하고 있다=TV조선 뉴스 영상캡쳐

[뉴스임팩트=박진기자]북한이 외무상을 군출신 리선권으로 교체한뒤 국제무대에서 강성 발언을 쏟아 내고 있다.

21일 제네바주재 주용철 북한 참사관은 스위스 유엔군축회의에서 “미국이 지키지 못하고 있는 약속에 더 이상 억매이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 미국은 잔혹하고 비인도적인 재제를 하고 있으며 미국이 조선에대한 적대시정책을 유지하는한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절대없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주참사관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강경파 리선권을 외무상에 임명되면서 나온 첫 발언이다.

지난해 북한의 김정일은 신년사에서 제재압박이 지속되면 새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노동당 중앙회의에서 미국이 연말까지 실질적인 행동이 지켜지지 않으면 새로운 전략무기를 선보것이라고 협박했다.

리선권은 북한군 대좌출신(대령)으로 외교분야에 경력이 없다. 리선권은 주로 남북군사 회담때 대좌로 참여해온 인물이다.

군사전문가들은 “ 북한이 외교문외한인 리선권을 내세워 공세적인 발언을 쏟아 낼 것”이라며“ 향후 북한의 미사일발사와 핵실험을 할수 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