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통신위성, 3만6000km 정지궤도 안착

0
30
군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Ⅱ호의 발사장면=국방ㅂ

방위사업청은 지난 7월 21일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아나시스(ANASIS) 2호’가 정지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밝혔다.

31일 방사청에따르면 아나시스 2호는 10일간의 궤도 이동을 통해 한국시간으로 7월 31일 오전 7시 11분경 고도 36,000km의 정지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였음을 확인했다.

목표 궤도에 진입한 아나시스 2호는 앞으로 약 4주간 위성 중계기 동작과 제어 등 관련 성능시험을 실시한 후 10월경 최종적으로 군이 인수할 예정이다. 

군은 아나시스2호를 보유하게 되면서 대량의  전송용량과 대 전자전(Anti-Jamming) 능력 등이  강화된 통신체계를 갖게 됐다.

아나시스 2호의 통신 전송용량은 기존 대비 2배 이상 증가하여 정보처리 속도도 대폭 향상되며, 무선전파를 이용하여 통신을 지원하는 특성상 한반도 전역 및 해외 파병지역을 포함한 원거리 지역에도 통신망 지원이 가능하게 된다. 

또 군의 통신운용 환경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개인이 편리하게 휴대 또는 운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운반용 및 휴대용 단말이 신규 보급되게 되어 소규모의 부대 단위로도 위성을 통한 통신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장갑차 등 차량에 탑재될 기동용 단말을 통해 이동 작전 간에도 위성 통신이 가능해짐으로써 군은 신속한 기동 작전 중에도 위성 통신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는 ‘기동 통신(Communication on the move)‘을 구현하게 될 전망이다. 

아나시스 2호의 개발에는 국내 20여 개의 방산업체와 80여 개의 중소협력업체가 참여했다. 국산화 율은 95%에 이른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이번 아나시스 2호가 정지궤도에 정상적으로 안착하여 임무수행하게 됨에 따라 군 통신체계의 발전뿐 아니라, 우주 국방력 확보에 마중물이 되었다.”라며 ”새로운 전장이 될 우주공간에서의 주도권을 확보하도록 관련 방위산업 육성에 각별히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