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기술유출 방지 시스템 구축 지원사업 추진

유태준 승인 2021.04.15 11:24 의견 0

[뉴스임팩트=유태준기자]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13일 방위력 개선사업에 참여 중인 방산 관련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도 기술유출 방지 시스템 구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방사청의 기술유출 방지 시스템 구축 지원사업은 방산기술 보호를 위해 기업에게 필요한 시스템을 파악하고 이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개발 비용의 50%를 최대 4천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7년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2020년까지 총 26개 업체가 지원을 받았고 이중 20개 업체(77%)가 중소기업으로 대기업에 비해 양질의 보안 기반을 구축할 여건이 부족했던 방산 관련 중소·중견기업에 기술보호 체계 구축 부담을 경감해주고 있다.

올해 신청한 8개 업체는 전문가의 보안 기반 정밀진단 후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데이터 유출 방지(DLP) 등 기술적 해결책은 물론 검색대, 출입보안 등의 시설까지 기업별 맞춤형으로 지원받게 된다.

방사청은 이달 말까지 현장 상담이 끝나는 대로 신청업체로부터 사업계획서 및 제안서를 접수받아 기술보호심사위원회에서 기술보호 필요성, 구축 역량 등을 평가한 다음 지원업체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방사청의 전준범 기술보호과장은 “국가 소유 국방과학기술을 다수 기업이 관리하는 현 상황을 고려해 앞으로 지원사업 예산을 확대하여 최대 지원금액과 정부부담비율을 높일 것"이라며 "체계 구축뿐만 아니라 교체 수요까지 지원범위를 넓혀 더 많은 기업의 참여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임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