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 롤스로이스 트렌트엔진, 35억명 항공 수송

0
30
영국 롤스로이스의 트렌트 엔진=롤스로이스

[뉴스임팩트=이정희기자] 롤스로이스(Rolls-Royce)는트렌트(Trent) 엔진제품군이 출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에 따르면 트렌트 엔진은 캐세이퍼시픽(Cathay Pacific) 항공사의 첫 번째 에어버스(Airbus) A330 동력장치로 채택되면서 1995년 2월 28일 비행을 시작했다. 이후 트렌트 엔진은 글로벌 항공의 성공사례를 구축하는데 일조했다.

이 엔진은 트렌트 500, 트렌트 700, 트렌트 800, 트렌트 900, 트렌트 1000, 트렌트 XWB 및 트렌트7000 등 7개 등이 출시됐다.트렌트 엔진은 10년 전에는 1,500개의 엔진이 상업용으로 사용되었고 현재는 4,000개를 넘어섰다.

현재까지 트렌트 엔진은 1억4천5백만시간의 비행시간을 했으며 이는 태양과 지구를 390번 왕복한 비행한 거리다. 또 35억명의 승객을 여행,출장 지 등으로 실어 날랐다.
롤스로이스는 향후 항공수용등을 고려하면 10년대 약 7,500대의 엔진이 사용될 전망이다.트렌트 엔진은 영국외에 싱가포르, 독일등에서 현지 생산되고 있다.

롤스로이스의 민간 항공 사업부문 사장인 크리스촐러튼(Chris Cholerton)은 “트렌트는 엔진의 효율성을 높이고, 이를 통해 보다 지속 가능한 비행을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을 모색해 온 롤스로이스의 끊임없는 개척정신에 기반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정신은 울트라팬(UltraFan®) 엔진 시험기 및 전기화 프로젝트와 같은 차세대 프로그램에서도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롤스로이스는 복합소재를 활용한 블레이드를 장착한 울트라팬 엔진의 시제기를 올 연말가지 선보일 예정이다. 이 신형엔진은 블레이드의 효율성으로 인행 기존엔진보다 연비가 25%향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