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1억 5천 만원의 초고가 여행단체 한국에 온다

포시즌스 호텔 앤드 리조트의 세계일주 여행상품 한국유치 계기 방한시장 질적 전환 추구

0
291

한국관광공사의 지원으로 1인당 여행경비 1억 5천 5백만원에 달하는 초고가 세계일주여행 단체가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어서 크게 주목받고 있다.

‘컬리너리 디스커버리’(Culinary Discovery, 미식탐방) 투어로 명명된 이 여행단체는 세계 각지에서 30여명이 참가하며, 5.27부터 6.15까지 19일 동안 서울을 비롯해 도쿄, 홍콩, 치앙마이, 뭄바이, 피렌체, 리스본, 코펜하겐, 파리 등 세계 9개 도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은 전 일정을 포시즌스 전용기를 타고, 포시즌스 호텔체인에서 숙박하는 등 럭셔리 여행코스로 꾸며져 있는데 출발지가 서울이라는 점이 매우 이례적이다.

한국에서의 2박 3일 일정도 이채롭다. 이종국 요리연구가가 제공하는 식사를 비롯하여 제 3땅굴, 광주요, 가구박물관 등을 방문한다. 특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창덕궁’에서 후원인 비원 산책은 물론, 가정당에서의 전통공연, 궁중음식 등 유서 깊은 한국문화를 체험할 예정이다. 또한 진관사에서는 사찰음식도 맛보게 된다.

포시즌스 전용기를 이용한 여행은 ‘14년부터 시작되어 매년 2~3회 실시하는데 한국이 여행코스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단체의 방한은 한국관광시장에 의미하는 바가 매우 크다. 그동안 한국은 작년 방한외래객이 1,7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외형적으로 크게 성장해 왔으나 질적으로는 이에 미치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금년 WEF(세계경제포럼) 발표 세계관광경쟁력 순위에서 19위에 오르는 등 내적으로도 꾸준한 발전을 이루어 오고 있으며 이번 단체가 방한관광시장의 질적 전환의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향후 한국관광의 국제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고부가 관광시장 개척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이 분야에 대한 콘텐츠 발굴과 해외 홍보마케팅에 집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