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공군탑건 F-15 조영재 소령

0
125
올해의 '탑건'에 선정된 F-15K 전투기 조종사 조영재 소령=공군

공군은 올해 탑건(Top Gun)조종사에 제11전투비행단 102전투비행대대 F-15K 전투조종사 조영재 소령(36세·공사 55기)이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공군은 매년 작전사령부 주관으로 실시하는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한 전투조종사를 ‘공군 최고의 공중 명사수’ 칭호인 ‘탑건(Top Gun)’에 선정한다.

조 소령은 지난 10월 7일부터 10월 17일까지 진행된 ‘2019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전투기 개인부문에서 1000점 만점에 990점을 획득했다.

조 소령은 또 ‘중고도폭격’ 종목에서 GBU-12 정밀유도폭탄을 탄착점에 정확히 명중시켰고, ‘공중비상대기 항공차단'(X-INT) 종목에서 실시간 이동형 표적을 제한된 시간 안에 정확하게 공격했다.

공사 55기로 2007년 임관한 조 소령은 2009년 비행 훈련 수료 후 제18전투비행단에서 F-5 전투기를 조종했다.

2011년부터 11전비에서 F-15K 전투기를 조종하고 있다. 이후 2018년 11전비 항공작전과 작전계획담당을 거쳐 현재 102대대 작전편대장으로 전술개발과 후배조종사 교육 훈련을 담당하고 있다.

주 기종은 F-15K 전투기로 총 비행시간은 1500시간이다. 조 소령은 사관생도 2학년이었던 2004년 T-41 훈련기로 기체에 적응하기 위해 실시하는 관숙비행을 하며 비행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조종사로서의 꿈을 키웠다. 

최우수 부대로 공중사격 분야에서는 11전비 102대대(F-15K), 제19전투비행단 155전투비행대대(KF-16C/D), 제19전투비행단 161전투비행대대(F-16C/D), 제8전투비행단 103전투비행대대(FA-50), 제10전투비행단 201전투비행대대(F-5E/F) 등이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