뻘줌해진 S&T 중공업, K11복합소총 납품 사업… 사업취소

0
28
S&T 그룹의 계열사인 S&T모티브가 생산한 K-11복합형소총=S&T그룹 영상자료

[뉴스임팩트=이정희기자]S&T그룹계열사가 제작한 K-11복합형소총의 잇따른 결함 등이 발견되면서 국방부 납품이 무산됐다.

4일 방위사업청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에서 K-11 복합형소총 사업을 중단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K-11복합형소총 사업은 감사원 감사결과, 사업추진 간 식별된 품질 및 장병 안전문제, 국회 시정요구 등을 고려하여 사업을 중단하는 것으로 심의·의결했다”고 설명했다.

K-11 복합형소총은 5.56㎜ 소총탄과 20㎜ 공중폭발탄 등 두 탄을 동시에 발사할 수 있다.  S&T중공업이 2008년 개발해 2010년부터 양산 물량의 일부가 군에 보급됐다.

하지만 2014년부터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 잇단 결함이 발생했다.

S&T측은 K-11 복합형소총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명품무기’라고 홍보했지만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의 결함이 지속되면서 2014년 11월까지 914정만 납품됐고 현재 중지된 상황이다.

이번 방추위 의결로 K-11은 2010년 군에 양산 물량 일부가 보급된 지 9년 만에 사업이 중단됐다. 3천정을 군에 추가 납품하는 계획도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월 감사원이 국회의 요청으로 시행한 ‘K-11 복합형소총 사업 추진 실태 감사 결과에 따르면 K-11은 연구·개발 단계에서부터 문제가 있던것으로 밝혀졌다.

감사원은 ▲ 성능 및 안전성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 전력화 중단 등의 방안 ▲ 향후 연구개발을 통해 복합형소총 획득 시 군의 작전요구성능(ROC)과 운용개념에 부합되고 안정성이 확보될 때 양산하는 방안 마련 등의 감사 결과를 방사청에 통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