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6.25영국,호주군 격전 가평 등에서 추모행사

0
129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국방부

[뉴스임팩트=이정희기자] 국방부는 오늘 23일과 26일에 경기도 파주와 가평일대 영국군 전적비 추모공원과 영연방 참전 기념비에서 ‘임진강․가평지구 전투 68주년행사’를 가졌다.

영연방 참전 추모행사에는 6․25전쟁 당시 유엔군으로 참전한 영연방 5개국 참전용사 66명과 가족, 각국 대사 등 450여명이 참석하여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해 산화한 영령들의 넋을 기릴 예정이다.
* 영연방 5개국 :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벨기에 ** 방한인원(66명) : 영국 24명, 캐나다 21명, 호주 15명, 뉴질랜드 6명

국방부에 따르면이번 행사는 참전용사와 유가족의 명예를 선양하고 68년 전 이름조차 생소한 한국이라는 나라를 위해 고국을 떠나 목숨 걸고 싸웠던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벨기에 참전용사에 대한 국가차원의 감사와 보은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마련 됐다.

북한의 6.25 남침전쟁 당시 영연방 국가에서는 9만 7천여명이 참전하여 10배가 넘는 중공군의 공격을 저지하는 등의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이 과정에서 전사자 1,858명 포함 총 8,594명의 인명 손실이 발생했다.

임진강 전투는 1951년 4월, 영연방 제29여단이 중공군 3개 사단을 3일간 저지함으로써 군단 주력부대가 서울방어를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한 전투다. 특히, 영국 글로스터 대대는 영광스러운 글로스터(The Glorious Glosters)로 칭송받았으며, 영국 최고훈장과 미국 대통령 부대표창을 받았다.
* 영연방 제29여단 : 영국 글로스터․얼스터․푸질리어 대대, 벨기에 대대 가평지구 전투는 1951년 4월, 춘계공세시 영연방 제27여단*이 중공군의 공격을 지연시켰던 성공적인 방어전투다.

이 전투로 중공군의 유엔군 전선 분할 기도가 좌절되고, 서울-춘천 간 주보급로가 확보되었으며, 이러한 공로로 참전부대는 미국 대통령 부대표창을 받았다.
* 영연방 제27여단 : 영국 미들세스 대대, 호주 3대대, 캐나다 경보병 2대대, 뉴질랜드 16포병연대

호주 3대대는 지금도 ‘가평대대’라는 별칭으로 불리고 있으며, 매년 4월 24일을 ‘가평의 날’로 지정하여 참전용사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또한, 함께 전투에 참여했던 캐나다 경보병 2대대는 부대 건물에 가평지구 전투 참전 용사들의 이름을 새겨 기념하고 있으며, 위니펙에 가평로가 존재하는 등 캐나다도 가평지구 전투를 잊지 않고 있다.

특히, 영연방 참전 노병들은 자신들의 연금을 모아 자매학교와 지역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게 되는데 이 행사는 1976년부터 40년 넘게 이어져 오고있다. 올해에도 경기세무고, 예림 디자인고, 가평 중․고등학교, 가평 북중학교 학생 69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국방부, 6.25영국,호주군 격전 가평 등에서 추모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