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골키퍼(Goalkeeper) 전용 창정비 설비 운영

0
119
탈레스사의 대공방공무기인 골키퍼의 모습=THALES

[뉴스임팩트=이정희기자]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이 해군에서 적유도탄과 함대함 미사일로부터 자함방어를 하는 골키퍼(Goalkeeper)의 유지보수 설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LIG넥스원은 경북 구미 생산본부에서 권병현 생산본부장과 헤르트 반 데르 몰렌(Geert van der Molen) 네덜란드 탈레스社 부사장 등 양 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골키퍼 전용 창정비 설비에 앞서 기념식을 가졌다.

골키퍼는 대한민국 해군이 구축함 등에 장착해 근접하는 적 항공기나 대함 미사일을 요격하는 근접방어무기체계(CIWS ; Close in weapon system)이다.

LIG넥스원은 2016년에 방사청과 창정비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지난해 원제작사인 네덜란드 탈레스社에 기술 인력을 파견하여 정비 경험과 기술을 이전 받았다.

이번 구미 생산본부에 전용 창정비 시설을 세워 골키퍼 창정비에 소요되는 시간 및 비용을 줄이게 됐다.

LIG넥스원은 확보된 정비기술 및 해외 협력정비에 대한 사업관리 능력을 강화해 해군이 도입한 해외 무기체계 등에 대한 유지보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정비 기술 축적을 통해 해군의 전비태세 유지를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며 “우리가 만든 제품은 우리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자세로 고객 특성에 최적화된 종합군수지원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