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우주산업 단지조성 매출 1조 달성한다

0
540
KAI가 조립한한국형 발사체의 이동모습=한국항공우주연구원

[뉴스임팩트=이시재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경남 사천 용당리 인근에서 ‘KAI 우주센터 부지조성 착공식’을 가졌다.

KAI에 따르면 우주센터는 오8월경 경남 사천시 사천읍 용당리 인근에 총 면적29,113m²규모의 부지가 마련된다. 최종 우주센터 건립은 2020년 6월에 연면적 17,580m²규모로 조성된다.

KAI 우주센터는 550명 규모의 R&D 사무동과 실용급 위성 6기를 동시 조립할 수 있는 조립장 및 최첨단 위성시험장 등을 갖추게 되며 중대형 실용급 위성의 개발과 양산을 담당하게 된다.

KAI는 우주센터 건립을 통해 설계-제작-조립-시험을 One Site로 통합하여 우주기술 개발 인프라를 최적화 하는 한편, 본사 R&D인력 2100여명과의 협업으로 개발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KAI는 현재 우주사업을 전담하고 있는 대전 연구센터를 우주센터가 위치한 사천으로 이전 할 계획이며, 올해 1월부터 200여명의 인력이 순차적으로 이동하고 있다.

KAI는 그동안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호에서 7호까지 1톤급 위성과 3톤급 정지궤도 복합위성 개발에 참여해 왔다.첫 민간 주도 개발사업인 차세대중형위성의 개발을 통해 500kg급 표준 위성 플랫폼을 확보하여 향후, 양산과 수출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AI는 지난해 군 정찰위성 수주로 국방위성 분야에도 진출했으며, 향후, 다목적실용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항법위성 등 다양한 위성 개발 참여가 기대된다. KAI는 향후 우주사업 인프라 및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현재 연 2000억 원 규모인 우주사업 매출을 2030년 연 1조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