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궁 미사일, 미제 램 단거리 미사일 대체 한다

0
354
연합뉴스TV가 해궁대공미사일의 실전배치에 대해보도한영상=연합뉴스TV

해궁 단거리 대공미사일의 성능검증이 완료됨에 따라 해군의 초계함, 구축함 등에 국산 미사일체계가 설치 될 전망이다.

해궁은 미국 레이시온 社(사)로부터 도입하여 운용 중인 RAM(RAM Rolling Airframe Missiles)을 대체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가 개발을 주도하고 LIG넥스원, 한화디펜스가 개발에 참여했다.

방사청에 따르면 해궁은 해군 함정의 최대 위협인 대함유도탄 및 항공기를요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필요시 적 함정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되어 유사 무기체계 대비 방어능력이 향상된 대공유도무기로 평가된다.

특히, 수직발사 방식을 채택하여 전방위 발사가 가능하며 이중탐색기를 적용하여 전천후 운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여러 위협표적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해궁은 2019년에 양산에 착수하여 2021년부터 해군 함정에 순차적으로 탑재할 예정으로 함정의 생존성과 직결되는 근접방어능력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또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미사일로 가격 및 기술경쟁력을 갖춰 수출가능성도 기대된다.

해궁은 2019년에 양산에 착수하여 2021년부터 해군 함정에 순차적으로 탑재할 예정으로 함정의 생존성과 직결되는 근접방어능력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