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잘날 없는 ‘농어촌공사’,,, 이종옥 사장 직무대행 취임

0
182
TV조선의 아나운서가 최규성 농어촌공사사장의 태양광사업관련의혹에대해 보도하고있다=TV조선화면캡쳐

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이 전격사표를 내고 물러나면서 이종옥 부사장이 사장직무대행을 맡게 됐다. 최규성 사장은 농어촌공사에 취임하자마자 7조원대의 태양광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했다. 하지만 자신이 태양광업체 대표를 지낸 사실이 드러나면서 의혹을 받아왔다. 또 친형인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의 도피를 도운혐의로 검찰 수사가지 앞두고 있었다.

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7일 “최 사장 측이 전날 밤늦게 사직 의사를 밝혀와 이날 오전 의원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취임한 최 사장은 9개월 만에 직을 내려놨다. 원래 임기는 2021년 2월까지였다. 최 사장은 지난해 10월까지 Y태양광 업체의 대표이사를 지내다 돌연 사임하고 4개월 뒤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됐다. 현재 Y업체 대표 이사는 최 사장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을 지낸 정모(69)씨가, 사내 이사엔 아들 최모(38)씨 등 5명의 측근이 등재됐다.

이종옥 사장 직무대행은 취임 인사말에서 농어촌 공사에 대한 세간의 의혹 등을 의식한 듯 “연말연시가 이어지는 가운데 공직기강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간부진이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