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내거주 이란인 금융불편 돕는다.

0
259
jtbc가 미국의 이란제재에따른 원유수입관련보도를 하고있다=jtbc캡쳐

정부가 미국의 이란금융제재에 따른 국내거주 이란인의 불편함을 개선해 주기 위해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23일 금융위에 따르면 한국에 거주하는 이란인들이 특별한 이유 없이 부당하게 금융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는 일이 없게 한다는 방침이다.

또 FATF 국제기준 및 최근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에 따라 은행들이 고객 신분, 자금출처 등과 관련하여 강화된 확인 절차를 시행하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이란 측에 설명했다.

(설명)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Financial Action Task Force): 185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자금세탁·테러자금조달 방지를 위한 정책결정기구

금융위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에도 불구하고 이란 국적 민간인의 일상적인 금융서비스 이용은 제한 대상이 아님을 시중은행에 알리고 있다.

또 국내거주 이란인의 금융불편사항을 듣기위해 금융감독원과 은행연합회 등에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