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열 호반 회장, “대우건설 부실 … 당혹”

0
130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더팩트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이 대우건설의 대규모 해외 부실이 인수 포기의 주된 원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호반건설은 지난 7일 대우건설의 연간 실적 발표에서 미처 알지 못했던 4분기 대규모 해외손실이 발생하자 하루 만인 8일 대우건설 인수를 공식 철회했다.

김 회장은 “2016년 말에 (부실을) 다 깨끗이 털었다고 했는데 갑자기 그렇게 나오니까 (당황스러웠다)” 면서 “우리가 전체적으로 들여다볼 수밖에 없는데, 그렇다 보니 부담스럽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이 진행 중인 해외 프로젝트가 적지 않은데 해외부실 발생 가능성에 대해 예측을 못 했는지에 대해서는 “조금은 예상했지만 한 군데서만도 적은 숫자가 아니지 않나”라고 답했다.

대우건설이 올해 초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에서 장기 주문 제작한 기자재에 문제가 생긴 것을 발견하고 재제작에 들어가면서 작년 4분기 실적에 3000억원의 잠재 손실을 반영한 점을 언급한 것이다.

김 회장은 그동안 산업은행과 협의 과정에서 전문가들을 통해 해외 사업에 대한 검토를 안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은 우리가 접근하기 어려웠다. (산은 측이) 실사에서 하라면서 우리한테 자료를 전혀 안 줬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카타르, 오만, 인도, 나이지리아, 베트남,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싱가포르 등지에서 국외 사업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호반건설은 산업은행과 협의 과정에서 사업장별 상황을 전혀 공유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대우건설 인수전에 진정성을 갖고 임해왔다”면서 인수 포기 결정에 대해 “여기까지 왔는데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