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가상화폐“ 경고

0
214

가상화폐(비트코인, 이더리움) 가격이 폭등하면서 투기 세력들이 몰리고 있다.

투기 과열 조짐이 나타나자 금융감독원은 22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금융감독 당국이 공식적으로 경고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가상화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으며, 물리적으로 존재하지 않지만 첨단 블록체인 기술로 만들어서 디지털로 존재한다.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거래하는 방법, 컴퓨터가 제시하는 난해한 수학 문제를 풀면 그 대가로 받는 방식이 있다.

가상화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대시, 라이트코인, 이더리움클래식이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는 폴로닉스, 빗썸, 코빗, 코인원이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주식은 회사의 실적을 통해서 가치를 판단할 수 있다. 가상화폐는 가치를 계량할 수단이 없어서, 불확실한 전망 외에는 아무런 판단 근거가 없다. 그래서 무조건적인 고율의 수익을 기대하는 것은 위험하다.”라고 설명했다.

헤지펀드 관계자는 “가상화폐 시장은 현재 초창기라서 시세가 급변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가상화폐의 사용처가 늘어나는 추세이므로, 시장이 전성기로 접어들면 투자의 수익률이 안정적으로 바뀔 수 있으므로, 단기 투자보다는 장기 투자가 바람직하다.”라고 추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