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이성락대표… 가격인상 희생양?

0
1172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홈페이지

전 신한은행 부행장 이성락 제너시스BBQ 사장이 취임 20일 만에 물러났다.

21일 치킨프란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이 사장은 20일 사표제출을 했고 윤홍근 회장이 수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장의 자리는 윤홍근 회장의 동생인 윤경주 제너시스 대표이사가 맡게 된다.

제너시스BBQ 측은 “ 개인적인 결정이라 답변할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금융권 출신으로 신한은행 부행장과 신한아이타스 대표, 신한생명 대표를 지냈다. 지난 3월 20일 제너시스BBQ로 자리를 옮겼고 이달 1일에는 제너시스BBQ 사장으로 취임했다.

이 사장은 취임 후 BBQ 가격 인상과 공정위 조사로 어려움을 겪었다. 제너시스BBQ는 이달 5일 20여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하는 등 한 달 사이 두 차례 가격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소비자 , 시민운동단체 등은 BBQ의 치킨 가격 인상에 거세게 반발하며 불매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 15일에는 공정위 가맹조사과 조사관들이 BBQ 지역사무소를 상대로 현장조사를 했다.

급기야 BBQ는 16일 BBQ는 최근 값을 올린 약 30개 품목의 제품가격을 인상 이전으로 되돌린다는 입장을 언론을 통해 밝혔지만 비난 여론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전 BBQ임원은 ” 최종적인 가격인상결정은 대표이사 단독으로 결정한 사안이 아니다.”라며 “윤홍근 회장이 결정을 대표이사가 수행했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