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파열음?…美 “해리슨 대사 전적으로 신뢰한다”

0
52
주한 미 해리스 대사=jtbc뉴스 영상캡쳐

  [뉴스임팩트=이정희기]최근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여당과 청와대가 불쾌감을 내타내는 가운데미 국무부는 해리스 대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한미동맹이 이완되는거 아니냐는 지적이다.

19일 미 국무부는 “국무부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해리스 대사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답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서 밝힌 남북협력 추진 구상에 대해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나간후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고 맞섰다. 청와대까지 나서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한국에 주권개입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해리스 대사를 포함한 그 누구도, 그리고 특히 해리스 대사는 한국의 주권에 의문을 갖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미 국무부는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비판에 대해선 답변을 피했다. 
국무부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노력에 관해 긴밀히 조율하며,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밀접히 조정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라며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면서 대북 제재 준수를 촉구했다.

외교소식통의 한관계자는 ” 외교는 절제된 말과 글을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미국과 한국정부의 행태는 동맹국의 외교관례에 맞지 않는다” 라며 ” 양국간의 이견이 많다는 것을 증명해주는 현상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