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민군 함께 하는 ‘청령방산 협의회’ 설립

0
51
한명진 방위사업청 차장이 윤웅중 한국투명성기구 위원에게 위촉장 주고 있다=방사청

[뉴스임팩트=이정희기자]방위사업청 주요 방산기업 및 시민단체 등과 함께 ‘청렴방위사업 민관협의회’를 신설하고 활동에 나섰다.

‘청렴 방위사업 민관협의회’는 개청 이래 처음으로 정부의 청렴성 향상 노력에 민간단체 및 기업의 감시와 참여를 제도화한 민관협력형 부패방지체계이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을 비롯하여, 방산분야의 주요 대기업, 중견기업 및 중소기업, 시민단체인 한국투명성기구, 유엔글로벌콤팩트, 흥사단 등 총 29개 기관 및 단체가 참여했다.

또 이날 발족식에서는 민간단체 및 기업 대표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어서 ‘청렴 방위사업 민관 협약서’의 내용을 논의해 확정하고, 참여한 모든 기관 및 단체가 협약서에 서명함으로써 ‘청렴 방위사업 민관협의회’가 공식적인 첫발을 내디뎠다.

‘청렴 방위사업 민관협의회’ 협약서에는 참여기관의 현실에 맞는 실천 내용을 담았다. △ 공공부문은 내부 공익신고를 활성화하고 공익신고자 보호장치 강화 등 부패방지 시스템을 효과적으로 개선하고, 부패행위에 대한 엄격한 징계기준 적용 등 청렴도 향상 방안의 효율성을 더 높이기로 했다.

△ 민간부문은 금품제공, 정경유착, 불투명한 경영 등이 국가발전을 저해하는 행위임을 인식하고 윤리경영을 실천하도록 적극적 노력을 약속했다.

위촉된 ‘청렴 방위사업 민관협의회’ 위원들은 방위사업 분야 전반에 대한 투명성 향상 및 공정한 업무수행 기반을 마련해 ‘청렴이 방위사업의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