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기술원,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 조사서 발간…한국9위

0
175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국방기술품질원

[뉴스임팩트=이정희기자]국방기술품질원은주요국의 무기체계 수준을 분석한‘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를 발간했다.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방과학기술 수준은 세계 주요 16개국 중 이탈리아와 공동 9위로 지난 2015년과 변동이 없었다. 미국 대비 평균 80%로 나타나 상위권이다.

특히 국방과학기술 8대 분야 중 화력분야가 84%로 가장 높으며, 국방 모델링&시뮬레이션(M&S) 및 국방 소프트웨어(SW) 분야가 76%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월등한 신무기 개발로 수준이 상승하면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대부분 국가의 기술수준이 상대적으로 하락 또는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근 국제 방산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중국의 경우 최신 잠수함 개발 진행과 6세대 전투기 개발 진행, 대함탄도미사일, 극초음속 유도탄과 같은 현대적 미사일 개발 등 다양한 기술개발을 통해 기술수준이 유일하게 상승하였다.

ㅇ 우리나라는 국방과학기술 8대 분야중에서는 화력 분야의 기술수준이 제일 높게 올랐다. K9 자주포 성능개량, 155mm 사거리 연장탄 개발, 지대공유도무기 개발 등이 기술수준 상승의 요인으로 분석됐다.
설명) 8대 분야별 무기체계.지휘통제통신, 감시정찰, 기동, 함정, 항공/우주, 화력, 방호, 기타(국방M&S, 국방SW)

특히 지휘통제, 레이더, 수중감시, 잠수함, 탄약, 유도무기, 수중유도, 화생방체계의 기술수준이 상승했다.하지만 지상무인ㆍ해양무인ㆍ항공무인 등 무인체계와 관련된 기술분야에서는 연구개발이 다소 미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는 조사대상 국가 선정 단계에서 국방관련 정량적 지표 분석결과를 활용하여 신뢰성 향상과 객관성을 높였다.

특히 국내전문가를 대상으로만 수행되었던 기존의 수준조사에서 탈피하여 최초로 국외전문가 130명을 포함하여 총 362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함으로써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의 신뢰를 높였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