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고용노동부∙지자체, 공동근로복지기금 52억원 출연

0
25
왼쪽부터 조현명 김해부시장, 조영진 창원부시장,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조규일 진주시장, 송도근 사천시장, KAI 안현호 사장, 황태부 디엔엠항공 대표, 지오봉 오이항공 대표 =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고용노동부, 경남도를 포함한 지자체, 중소협력사와 함께 공동근로복지기금 출연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공동근로복지기금은 대-중소기업 간 근로자 복지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기금을 출연할 경우, 정부가 지원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KAI는 2016년부터 12억원 규모의 공동근로복지기금 운영에 참여해 왔으며 최근 코로나 사태로 생존의 기로에 놓인 중소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지자체 참여를 이끌어 기금 규모를 확대했다.

지자체가 공동근로복지기금에 출연하는 건 국내 최초로, 항공제조 업체들의 열악한 복지환경과 근무환경 개선 필요성에 깊이 공감 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번 기금은 KAI가 10억 원, 40개 협력사가 10억 원을 출연하고, 경남도·사천시·진주시·창원시·김해시 등 지자체가 6억 원, 고용노동부가 26억 원을 출연해 총 52억 원 규모다.

공동근로복지기금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중소협력사 근로자를 대상으로 근무환경 개선, 자녀 학자비, 명절·기념일 선물 등 각종 복지지원을 강화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