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4천억’

0
141

8일 경찰은 이건희 회장과 사장급 임원을 ‘특가법’ 상 조세포탈 혐의로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다고 밝혔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삼성그룹 임원 명의 차명계좌 4천억원을 통해 세금을 탈루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  회장의 차명계좌는 2008년 삼성특검 당시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삼성 총수 일가’ 주택  공사비 횡령 비리를 수사하던 중에 차명계좌를 발견했다. 공사비로 지급한 15억 원의 수표가 삼성 전직 및 현직 임원 8명의 이름으로 된 계좌에서 발행됐다.

삼성의 자금 담당 임원은 “차명계좌 자료를 나눠서 보관하다 깜박 잊고 2008년 특검 수사에서 제출하지 못한 것”이라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