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침대, 라돈침대 회사·패기 됐다.

0
30
박완주 천안을 의원이 15일 '농수산물가격안정화 토론회'를 국회에서 연다=박완주의원실

라돈침대 사태가 5개월 만에 해결됐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대진침대가 주최한 ‘지역주민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보고 받았다.

5개월 가량 전국민의 관심을 받았던 라돈침대사태가 일단락됐다.

9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박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나승식 국무조정실 정책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손재영 원장, 한옥동 도의원, 육종영 시의원, 지역주민대표 등이 50여명이 참석한 주민간담회에서 라돈침대 수거 및 해체작업이 완료됐다.

대진침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7월 30일 시범해체를 시작으로 8월 22일까지 대진침대 본사에 야적됐던 2만 9,000여개의 침대 해체를 완료했다. 이후 주민 협의를 거쳐 전국적으로 미 수거 상태에 있던 2만 2,991개를 추가 수거해 7일까지 사실상 해체를 완료했다. 당진에 야적된 물량을 제외한 총 5만 1,998개의 라돈매트리스를 해체완료 한 것이다.

이번 사태는 지난 5월 3일 ‘라돈침대’언론 최초 보도 이후, 대진침대가 자체 리콜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라돈침대의 천안본사 진입과 해체가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되면서 장기화됐다.

박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이번 과정은 지역사회 갈등과 분쟁을 슬기롭게 해결하는 모범이 된 사례”라며 “힘든 상황도 있었지만 이해와 협조를 해주신 판정리 주민들의 위대한 결정과 중소기업이지만 끝까지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준 대진침대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라돈침대와 같은 생활방사성 물질로 인한 혼란이 재발되지 않도록 원료물질을 사용한 가공제품의 유통관리 미흡사항을 정비하고 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는’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8일 발의했다.

주요내용은 △ 신체에 착용하거나 장시간 신체에 밀착되는 제품에 원료물질 첨가를 금지 △ 원료물질 등을 사용해 가공제품을 제조하거나 수출입하려는 제조업자의 등록을 의무화 △ 종사자에 대한 건강진단 실시 및 원안위에 보고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