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2000억원 규모 협력사지원 기금 마련

0
79
현대건설=홈페이지

현대건설(사장 박동욱)이 협력사의 동반성장을 이끌어 내기위해 금융지원에 팔을 걷어 붙였다.

총 2,000억원 규모로 운영되는 기금은 ▲동반성장펀드 조성(1,000억원) ▲해외 동반 진출업체 대상 금융지원(720억원) ▲직접자금지원(300억원) 등이 포함된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의 금융비용을 시중 금리보다 1% 이상 이자절감 혜택을 주는 제도다.

올해 9월부터 운용금액을 추가로 늘려 협력사의 사용 한도를 1,000억원으로 확대해 전보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혔다.

현대건설은 2017년 건설업계 처음으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720억원)을 운영했다. 그동안 해외진출 중소 건설사의 자금 조달이 어려움을 겪어 왔다.지난해 U.A.E 지역의 성공적 운영을 바탕으로 올해는 해당 프로그램을 싱가폴, 쿠웨이트 지역에도 확대 시행한다.

또한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500여 사에게  납품대금 1,0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 지급할 계획이다.협력사 관계자는 “해외공사 수행 시 자금 융통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현대건설의 신용을 바탕으로 글로벌 은행과 연계해 자금을 융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지역의 협력업체들이 이러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