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8년된 전차종 무상안전진단 나섰다.

0
134
현대차 서비스센타 직원이 차량의 진단을 하고 있다=현대차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구매 후 8년이 경과한 차량을 대상으로 오늘부터 11월말까지 각사의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노후차량 고객안심 무상 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400여 개 블루핸즈에서, 기아차는 전국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 개 오토큐에서 노후 차량을 대상으로 안심 점검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서비스 대상 차종은 8년이 경과한 차량으로 승용·RV·소형상용 전 차종이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장기간 주행한 차량은 각종 부품의 노후화 및 연결 부품의 경화 등으로 차량 성능 저하, 소음 증가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차량 성능의 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차량 점검이 필수적이다.

또한, 노후 차량 엔진룸 내부의 먼지 및 유착물, 낡은 전기 배선의 합선은 화재로도 연결 될 수 있기 때문에 안전한 운행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차량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 무상점검서비스는 현대·기아차는 노후차량의 정비의 필요성과 고객의 안전한 차량 운행을 지원하기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마련됐다.

현대·기아차는 서비스 거점을 방문하는 노후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에 대한 기본 점검뿐만 아니라 ▲오일 및 냉각수 누유 여부 ▲엔진룸 내 오염 및 이물질 ▲연료, 오일 계통 연결부 누유 여부 ▲전기 배선 손상 여부 ▲전기장치 임의설치 및 개조에 따른 차량 상태 등 안전 사고 및 화재 예방을 위한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수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공임비와 부품비를 10% 할인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구매 후 8년이 경과한 노후 차량은 냉각수, 엔진오일, 엔진룸 등에 대한 차량 점검이 중요하다”며, “현대·기아차는 노후 차량 특별 점검을 통해 고객의 안전한 차량운행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