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회장, 출소와 동시 경영현장 복귀

0
67
집행유예로 경영복귀를 하게된 신동빈 회장=KBS뉴스 캡쳐

박근혜 전 대통령측에 뇌물공여로 구속재판을 받았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집행유예형을 받자마자 경영일선에 복귀한다. 신 회장은 수감후 수척해진 모습을 보여 일정기간을 쉰뒤에 경영에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신회장은 총수부재로인한 경영전반에 걸친 의사결정등을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경영복귀를 앞당겼다는 분석이다.

8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5일 저녁 서울구치소에서 나온 이후 8일부터 집무실로 출근해 공식 업무를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돼  법정 구속된 지 234일 만이다.

신  회장은 출근과 동시에 황각규 부회장을 비롯해 4개 사업 부문(BU) 부회장단 등으로부터 경영 현안을 보고 받고 회의를 할 예정이다.

롯데 관계자는 ” 계열사별 주요업무보고 등 업무를 챙길것으로 보인다” 라며 ” 그동안 총수로서 챙기지 못한 현안등의 풀어야 할 숙제등을 파악하는 시간을 갖을 거다”라고 말했다.

우선 무엇보다 투자 규모가 약 4조원에 달하는 인도네시아 유화단지 투자 결정과 동남아시아 유통 및 제과 업체 인수 등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또 롯데 지배구조를 해결하기 위한 롯데호텔 상장 재추진에 대해서도 검토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과 일본 롯데를 공동 경영해온 신 회장은 조만간 일본을 찾아 일본 롯데 경영진 등의 얘기도 들어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