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국산 대포병레디어 본격생산 돌입

0
225
국산대포병레이더=LIG넥스원

LIG넥스원이 개발한 국산 ‘대포병탐지레이더-II’가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3일 LIG넥스원에 따르면 이번에 보급하게 될 대포병탐지레이더의 계약금액은 1810억원으로 2022년까지 군에 배치된다.

‘대포병탐지레이더-II’는 날아오는 적의 포탄을 탐지 및 추적하여 발사지점을 아군 포병부대에 알려주는 역할하는 포병전력의 핵심장비다. 2011년부터 업체주관 사업으로 개발이 진행돼 지난해 4월 진행된 시험평가 전 항목에서 군의 요구기준을 충족,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대포병탐지레이더-II는  현재 우리군이 이스라엘로부터 수입해 사용중인 ‘아서-K’에 비해 탐지범위 및 작전지속능력이 30~40% 높아졌고 국산화율이 95%로 수입산에 비해 유지보수 비용이 적게 든다.

또한 탁월한 작전성능으로 유럽 및 중동 등 해외시장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어 향후 대규모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LIG넥스원 김지찬 대표는 “대포병탐지레이더-II는 높은 성능과 가격경쟁력으로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우수한 무기체계”라며 “성공적인 양산 및 전력화를 위해 일정‧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