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맥머도( McMurdo), 美육군 400억원규모 인명구조장치 계약

0
109
오롤리아(Orolia) 사가 미 육군에 3천 398만 달러 규모의 명구조장치납품 계약을맺었다=프랑스대사관

리질리언트 PNT 솔루션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인 오롤리아는 자회사 맥머도(McMurdo)가 3398만 달러 규모의 미 육군용 인명구조장치(PRD: Personal Recovery Device)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공급하게 되는 PRD는 미국 군 규격을 충족하는 밀스펙 개인 위치확인 비콘(PLB: Personal Locator Beacons)으로, 미 육군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인명구조지원시스템(PRSS: Personnel Recovery Support System)에 통합된다.

해당 비콘은 개방 및 보안 신호를 송신하는 훈련-전투 듀얼 모드가 가능해 병사가 고립, 행방불명, 억류 상태이거나 포로로 잡힌 상황임을 경고·통지할 수 있다.

또한, 종전보다 강화된 성능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군인을 구조하는 작전의 성공률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고안 단계부터 군이 정한 기준 및 규격에 부합하게끔 디자인 되었음은 물론, 크기와 무게, 동력소모량을 줄이는 동시에 정확도를 향상시켰기 때문이다.

장-이브 쿠르투아(Jean-Yves Courtois) 오롤리아 회장은 “미군의 안전, 생존 문제와 직결되는 위치확인 장비 공급자로 선정되어 무척이나 자랑스럽다”며 “당사 PRD는 전투수색구조(C-SAR)용 어플리케이션에 특화한 오롤리아의 새로운 PNT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2016년 미 해안경비대에 1만 6천 대의 FastFind 200 PLB를 생산·납품한 전력에 이어 이번 공급 계약 건 역시 오롤리아가 리질리언트 PNT솔루션의 리더 기업임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번 계약은 미 메릴랜드 주 애버딘 육군실험소의 미 육군 계약사령부가 앨라배마 주 레드스톤 조병창을 위해 발주한 것으로 2022년 3월 6일에 완료된다.

계약을 성사시킨 오롤리아(www.orolia.com)는 리질리언트 PNT분야의 세계적 선두기업으로서, 지상통신망이 열악한 고위험 지역에서 실시하는 중요 임무에 대한 확실성과 효율성, 안전성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정부와 해양, 항공 부문 및 기업용 어플리케이션을 전문으로 하며, 고객사의 요구에 부합하는 수준 높은 페일 세이프 GPS/GNSS 및 PNT 솔루션과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오롤리아는 프랑스 소피아 앙티폴리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전세계 100여 개 이상의 국가에 진출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