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공정거래 신고자 5명 8727만원 포상

0
76
금융감독원 로고=홈페이지

지난해 불공정거래를 적발하는 데 기여한 5명의 신고자에게 포상금 8727만 원 이 지급됐다.

금융감독원은 2017년 자본시장에서 시세조종, 미공개정보이용 및 부정거래 등에 대해 구체적 위반 사실과 증거를 제시한 신고자 5명에게 총 8727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고 14일 밝혔다.

불공정거래 유형별로 살펴보면 시세조종 1건, 미공개정보이용 1건, 부정거래 2건, 기타 위반 1건이었으며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에 관한 내용을 신고한 자에게 최고 금액 2480만 원이 지급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자본시장 복잡해지고 한층 지능화됨에 따라 ‘신고’가 불공정거래 적발에 중요한 열쇠가 되고 있다”며 “신고자에 관한 비밀 유지를 통해 신고자를 보호하여, 신고가 활성화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공정거래 신고 포상금은 ▲특정인의 행위와 관련이 있는 불공정거래에 대해, ▲구체적인 위반 사실 및 증거자료 제출한 자에게 지급된다. 포상금액은 신고된 불공정거래가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력과 조사 및 적발에 기여한 정도를 계산해 산정되며 최대 20억 원까지 지급된다.

한편, 지난 11일 한국거래소 역시 ‘불공정거래 특별신고 캠페인’을 4월 말까지 실시하겠다고 발표하며 기업 내부자의 불공정거래 신고자에 최대 1억 원을 보상하겠다고 밝혔다.